아티클

2024년 03월 02일

모든 권위를 가지신 머리

“교회의 머리”라는 그리스도의 칭호는 회사나 조직의 우두머리라는 표현으로 사용된 것이 아니다. 골로새서 1장 18절에서 바울은 그리스도를 “몸인 교회의 머리”라고 표현하고 있다. 다시 말해, 살아계신 그리스도는, 살아 있는 그분의 신부인 몸의 머리라는 것이다.
2024년 03월 01일

기독교 인간론과 도덕적 삶

기독교 저술가들은 때때로 교리와 윤리가 함께 가야 한다는 점에 주목한다. 신학의 모든 영역이 도덕적 함의를 가지고 있지만, 인간에 대한 교리(인간론)는 특히 도덕적 삶에 강력한 영향을 미친다. 우리가 누구인가 하는 것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와 분리될 수 없다. 또한 하나님이 원하시는 우리의 행동 방식은 하나님이 우리에게 부여하신 인간 본성과 일치한다.
2024년 02월 24일

인간의 언약 파기와 하나님 형상의 회복

성경은 인간의 일부만이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된 것이 아니라 남자와 여자, 곧 인류 전체가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되었다고 말한다. 따라서 그 형상은 인성 전체에 존재한다. 인간이 지닌 하나님의 형상을 광범위하게 생각해본다면, 몸과 영혼, 소유한 은사, 주어진 존엄성, 땅을 다스리는 지위를 포함할 수 있다.

아티클

2024년 03월 02일

모든 권위를 가지신 머리

“교회의 머리”라는 그리스도의 칭호는 회사나 조직의 우두머리라는 표현으로 사용된 것이 아니다. 골로새서 1장 18절에서 바울은 그리스도를 “몸인 교회의 머리”라고 표현하고 있다. 다시 말해, 살아계신 그리스도는, 살아 있는 그분의 신부인 몸의 머리라는 것이다.
2024년 03월 01일

기독교 인간론과 도덕적 삶

기독교 저술가들은 때때로 교리와 윤리가 함께 가야 한다는 점에 주목한다. 신학의 모든 영역이 도덕적 함의를 가지고 있지만, 인간에 대한 교리(인간론)는 특히 도덕적 삶에 강력한 영향을 미친다. 우리가 누구인가 하는 것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와 분리될 수 없다. 또한 하나님이 원하시는 우리의 행동 방식은 하나님이 우리에게 부여하신 인간 본성과 일치한다.